빙판길 차량 연쇄 추돌… "서행 안 한 뒤차들, 과실비율 동일" > 생활법률소식

본문 바로가기

법인소식

NEWS

법무법인 정세 구성원

  • 전체구성원 보기 +
생활법률소식

빙판길 차량 연쇄 추돌… "서행 안 한 뒤차들, 과실비율 동일"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1-03

본문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가단5024317

빙판길 차량 연쇄 추돌… "서행 안 한 뒤차들, 과실비율 동일"

이순규 기자 soonlee@lawtimes.co.kr 입력 : 2017-12-28 오후 4:27:21
 
           
빙판길에 미끄러진 차를 뒤이어 오던 차량 2대가 모두 피하지 못해 잇따라 부딪쳐 사고가 난 경우 뒤차들의 과실비율이 동일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9단독 정일예 판사는 삼성화재(소송대리인 법무법인 화현)가 현대해상을 상대로 낸 구상금소송(2016가단5024317)에서 "현대해상은 28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최근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포터 트럭을 운전하던 A씨는 2015년 2월 경기도 포천시의 편도 2차로 중 2차선을 따라 주행하다가 눈길에 미끄러져 오른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2차로에 멈춰 섰다. 곧이어 1차로를 달리던 투싼 승용차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트럭의 오른쪽 뒷부분을 추돌했다. 이후 2차로를 달리던 이스타나 승합차도 트럭을 피하지 못하고 추돌 사고 대열에 합류했다. 이 사고로 A씨는 목뼈가 골절돼 4개월 가까이 입원치료를 받았다.


투싼 측 보험사인 삼성화재는 A씨에게 합의금과 치료비로 모두 5600여만원을 지급했다. 이후 삼성화재는 지난해 2월 이스타나 측 보험사인 현대해상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정 판사는 "눈길에 내리막 도로를 충분히 서행하지 않은 채 진행한 투싼과 전방주시와 안전거리유지 의무를 게을리 한 이스타나의 과실이 경합해 사고가 발생했다"며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모두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화재가 A씨에게 합의금 등을 지급했고, 그 보험금은 실제 손해액과 비교해 적정하다"며 "삼성화재는 이스타나의 과실비율에 따라 현대해상에 비용 상환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차 모두 선행 사고로 멈춰선 트럭을 추돌했고 손해에 어느 일방의 기여도가 유의미하게 크지 않아 과실비율은 동일하다"며 "현대해상은 삼성화재가 낸 보험금의 50%를 지급하라"고 판시했다.

 

출처: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https://www.lawtimes.co.kr/Case-Curation/view?serial=136642)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254, 15층(서초동, 오퓨런스) 대표변호사 : 김영철 / 한상혁 / 홍진원
전화번호 : 02-581-4040 / 이메일 parkkh@jslaw.co.kr / 팩스 : 02-581-9494
Copyright ©jslaw.co.kr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egiAD (admin)